오늘도 분주한 행복나눔터에 구수한 냄새가 퍼집니다.

우와아~ 예쁘게 띄어진 청국장 보이시나요^^

코끝 시린 겨울, 온 가족이 둘러앉아 보글보글 ‘청 국 장 찌 개’ 어떠세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