따뜻한 아궁이 옆 한켠에서 어머님들의 정성스런 수작업으로 뽀얗게 새 옷입은 깐 도라지가 미모를 뽑냅니다.